분류 골프

김한별, 더CJ컵 33위 "웨지샷이 좋았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클릭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07b69f6e8ec36387a36e8c1613279a84_1602927278_78.jpg


김한별(24)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섀도우크릭(총상금 975만 달러) 둘째날 순위를 13계단 올려 공동 33위로 마쳤다.


김한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우크릭 골프코스(파72 752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10번 홀에서 출발해 두 홀 연속 버디로 출발했고 16, 18번 홀에서도 두 타를 줄였다. 하지만 후반에 한 타를 잃고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순위를 대폭 끌어올렸다. 김시우(25)와 함께 한국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다.


이날 김한별의 드라이버샷 비거리는 297야드였고 페어웨이에는 절반을 지켰다. 그린 적중률은 77.78%로 전날보다 나았고, 퍼트에서도 다른 선수들보다 0.66타를 더 줄였다.



07b69f6e8ec36387a36e8c1613279a84_1602927280_03.jpg


경기를 마친 김한별은 마지막 홀에서 어려운 파세이브를 성공시켜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전반에 비해서 후반에 드라이버가 많이 흔들렸다. 우측에서 많이 실수하다가 마지막 홀에는 확실히 드로우로 치자 했는데 많이 당겨졌다. 러프 깊숙이 빠진 상황에 핀을 바로 공략하기에는 베스트 샷이 나와도 넘어가서 어려운 상황이 나올 것 같아서 확실하게 잘라 쳤다. 100야드 정도 남겨놓은 상황에서 파 세이브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쳤더니 파 세이브가 되게 좋게 마무리 했다.”


첫날에는 숏게임이 어려웠는데 이날 웨지샷이 좋았다. “오늘 아침에 드라이버 두 개 밖에 안치고 95% 이상 웨지 연습만 하다가 나가서 그런지 확실히 감이 좋아진 것 같다. 내일도 나가기 전에 웨지만 치고 나가면 큰 문제 없을 것 같다. 그것보다 체력 안배를 잘 해야 할 것 같다. 한국보다 확실히 많이 걷기도 하고 아직 시차 적응도 안됐다. 체력적으로 조금만 더 보완하면 이대로 좋은 마무리 할 수 있을 것 같다.”


한국 선수들 중에서는 가장 좋은 성적으로 주말 경기를 맞이한다. 김한별은 웨지샷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내일은 그린이 더 딱딱해질 거라고 예상한다. 그래서 내일도 티샷이 이 정도만 된다고 하면 웨지샷 더 열심히 연습해서 웨지를 더 정교하게 컨트롤 하고 싶다. 그러면 내일도 무난하게 오늘처럼 언더파를 칠 수 있을 것 같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47 / 45 Page
RSS
  • Image
    무조건 성공하는 개미들의 주식 투자하는방법
    탕수융 10.21
  • Image
    환재이님의 출석체크
    환재이 10.21
  • Image
    이 영상보고 돈 따가세요
    q435hgrgf 10.20
  • Image
    환재이님의 가입인사
    환재이 10.20
  • Image
    환재이님의 출석체크
    환재이 10.20
  • Image
    일본 복귀 이보미 "KLPGA 후배들 자극…배워야겠더라고요"
    먹튀클릭 10.20
  • Image
    김효주 압도적 메이저 제패, 시청률도 대박이네
    먹튀클릭 10.20
  • Image
    "우즈가 나온다"...조조 챔피언십서 2연패·83승 재도전
    먹튀클릭 10.20
  • Image
    ‘김효주 불참’ 속 ‘무승’ 대상 1·2위, 최혜진·임희정, 누가 먼저 첫 승 꿰찰까?
    먹튀클릭 10.20
  • Image
    고진영, 66주 연속 세계랭킹 1위...김효주 11위, 유해란 29위로 30위 진입
    먹튀클릭 10.20
  • Image
    3수만에 티칭프로 통과한 김주희 아나 "유소연 선수에게 한 수 배웠죠"
    먹튀클릭 10.20
  • Image
    수술대 오르는 KGC인삼공사 정호영 "다음 시즌 더 건강하게"
    먹튀클릭 10.20
  • Image
    루소, '효율성 최고' 완성형 공격수... 빅 리그 정상급 위력
    먹튀클릭 10.20
  • Image
    '배구 여제' 김연경, 11년 만에 V-리그 복귀전
    먹튀클릭 10.20
  • Image
    명세터 출신 사령탑들의 세터 하승우·김형진 향한 기대와 걱정
    먹튀클릭 10.20
  • Image
    개막전서 선발 풀타임 뛴 삼성화재 신인 리베로박지훈. "이런 선수가 필요했다."
    먹튀클릭 10.20
  • 회원랭킹

크롬브라우저 다운로드받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104 명
  • 오늘 방문자 687 명
  • 어제 방문자 978 명
  • 최대 방문자 1,644 명
  • 전체 방문자 77,600 명
  • 전체 회원수 14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