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야구

유쾌한 박용택 "오지환이 제 라커 차지해... 이제 해설위원이니 LG랑은 엮지 마세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클릭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68da1212c788398f3ad88c3bb1b6081a_1610627770_26.jpg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전설이 된 박용택(42·전 LG)은 여전히 현역 시절처럼 유쾌했다. 2021 시즌 야구 해설위원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그는 팬들을 향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박용택은 2002년 LG 트윈스에 입단, 원 클럽맨으로 19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리고 지난 시즌을 끝으로 선수 유니폼을 벗었다. KBO 리그 통산 최다 안타(2504개)와 최다 경기 출전(2236경기) 대기록을 남긴 채로.


박용택은 올 시즌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으로 야구 팬들과 함께한다. 최근 그는 낯선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 데뷔 시즌부터 19년 동안 해왔던 시즌 전 훈련 루틴을 더 이상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박 위원은 14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훈련을 안 하는 것에 대해 "아주 좋다. 정말 좋다"고 허허 웃으면서 "그동안 잘 하기 위해 이것저것 시즌 전에 했는데, 연차가 쌓이면서 자연스럽게 루틴이 생겼다"고 말했다. 과거 몇몇 LG 선수들은 박용택의 훈련 루틴을 따라 하는 게 정말 벅찬 일이라고 했다. 그 정도로 선수 생활 내내 자신에게 엄격했으며, 주어진 훈련을 혹독하게 해냈던 박용택이었다.


은퇴 후 한동안 짐을 빼지 못했던 구장 내 라커룸에 대한 뒷이야기도 들려줬다. 박 위원은 지난달 17일 열린 LG 구단 행사에서 "아직도 라커의 짐을 못 빼고 있다"고 했다. 팀 후배 김용의(36)는 "그 라커는 워낙 높으신 분이 썼기 때문에 부담스럽다. 명성을 무너트리는 것 같아서. 웬만한 퀄리티 있는 선수 아니고서는…"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결국 라커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박용택은 "라커에서 짐을 뺐는데, 오지환(31)이 쓴다고 하더라. 제가 물려준 건 아니다"라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68da1212c788398f3ad88c3bb1b6081a_1610627790_5.jpg
 

이제 해설위원 준비에 여념이 없는 그다. 박 위원이 지향하는 하는 '해설'은 뭘까. 그는 "너무 전문적인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 경기 흐름, 내용을 좀 더 쉽게 설명하는 게 제가 해야 할 일이다. 물론 야구를 전문적으로 보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가볍게 즐기시는 분들이 훨씬 많은 게 사실이다. 그런 팬들을 위한 해설을 하고 싶다. 전문적인 이야기를 전문적이지 않게 풀어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라이트(light) 팬들 쪽에 무게를 두고 해설을 하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면서 박 위원은 팬들을 향해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팬들께 양해의 말씀을 부탁하자면, 사실 걱정보다 기대를 하시는 팬 분들이 많이 계시더라. 오히려 선수 때보다 해설로 기대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것 같다.(웃음) 하지만 저도 완전 초보 해설위원이다. 그런 점을 감안해 재미있게 봐주시면 좋겠다. 다른 건 모르겠지만, 점점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해설위원들을 향한 단골 질문 중 하나. 박 위원은 2021 시즌 팀 순위, 그 중에서도 LG의 순위를 어떻게 예상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박 위원은 "아직 전력 분석은 하지 않았다"면서 "이제 LG랑 저랑 엮지 말아 달라.(웃음) 10개 구단을 바라보는 해설위원으로 팬들께 다가가겠다"고 유쾌하게 인사했다.


68da1212c788398f3ad88c3bb1b6081a_1610627815_82.jp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287 / 1 Page
RSS

★텍사스홀덤 오픈★

아이카지노 홀덤 추천인 CA77

  • Image
    인식짱님의 출석체크
    인식짱 01.19
  • Image
    간단한 알바 모집합니다 투잡가능 (이상한거아님)
    플랜 01.18
  • Image
    스트레스에 눈 붉게 충혈된 박미희 감독 “선수들 좋은 면 봐달라”
    먹튀클릭 01.18
  • Image
    소외감 느끼는 웜업존 선수들에게
    먹튀클릭 01.18
  • Image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 불변의 법칙
    먹튀클릭 01.18
  • Image
    강소휘가 ‘나보다 당차다’고 말하는 2년차 권민지
    먹튀클릭 01.18
  • Image
    '상승세' 도로공사·우리카드, 3위 다툼 불붙이나
    먹튀클릭 01.18
  • Image
    흥국생명이 보여준 프로페셔널과 아마추어의 차이
    먹튀클릭 01.18
  • Image
    ‘살얼음판’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맞대결… 순위 결정적
    먹튀클릭 01.18
  • Image
    “기대를 하다가도…” 도쿄는 ‘배구여제’의 마지막 불꽃을 허락할까
    먹튀클릭 01.18
  • Image
    한국전력 신영석, 언제 만나도 반가운 현대캐피탈 선수들
    먹튀클릭 01.18
  • Image
    여자농구, 조용히 트레이드 시장 마감
    먹튀클릭 01.18
  • Image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워커, 복귀전 야투율 23.1%
    먹튀클릭 01.18
  • Image
    유타 미첼, ‘475득점’ 환상의 쇼다운 펼쳤던 머레이 다시 만나 설욕
    먹튀클릭 01.18
  • Image
    KBL, 전자랜드 농구단 매각 본격화…3월까지 공개입찰
    먹튀클릭 01.18
  • Image
    새주인 찾아나선 전자랜드 "오래 구단 운영할 기업 찾는다"
    먹튀클릭 01.18
  • 스포츠분석
+ 더보기
  • Image
    1월 19일 칼리아리 AC밀란 분석 세리에A 축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아스날 뉴캐슬 분석 프리미어리그 축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분석 V-리그 배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KCC 창원LG 분석 KBL 농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뉴욕닉스 올랜도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애틀랜타 미네소타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1.18
  • Image
    1월 19일 마이애미 디트로이트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1.18
  • 무료슬롯게임
+ 더보기
  • 글이 없습니다.
  • 회원랭킹

크롬브라우저 다운로드받기

  • 사이트 통계
  • 오늘 방문자 579 명
  • 어제 방문자 778 명
  • 최대 방문자 1,644 명
  • 전체 방문자 154,787 명
  • 전체 회원수 21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