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농구

크리스 폴 →LA 레이커스, 러셀 웨스트브룩 →필라델피아, 아데토쿤보 →마이애미 루머 무성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클릭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07b69f6e8ec36387a36e8c1613279a84_1602926179_91.jpg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 시즌이 끝나기가 무섭게 트레이드와 관련한 소문들이 난무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크리스 폴(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LA 레이커스 이적 소문이다.


10년 만에 우승한 레이커스가 르브론과 앤서니 데이비스가 있을 때 계속 정상을 지키려면 유능한 포인트가드가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폴을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반격과 라이벌 LA 클리퍼스의 도전을 뿌리치려면 제임스-데이비스-폴의 ‘삼각 편대’를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폴이 남부 캘리포니아주에 다시 오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폴은 클리퍼스에서 뛴 바 있다.


제임스 역시 폴이 레이커스에 합류하길 희망하고 있다. 폴이 오면 포인트가드 역할까지 해야 하는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NBA 관계자들은 제임스가 레이커스에 폴의 영입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면 성사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폴이 레이커스로 가는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4000만 달러 이상을 줘야 하는 폴을 영입하기 위해 레이커스는 제임스와 데이비스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 대부분을 트레이드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레이커스의 백업은 붕괴돼 정상을 지킬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또한, 오클라호마시티가 폴을 내주고 레이커스에서 받을 만한 선수가 없다는 현실적인 문제도 있어 폴이 레이커스로 가기 힘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07b69f6e8ec36387a36e8c1613279a84_1602926181_06.jpg


다음으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주인공은 휴스턴 로키츠의 러셀 웨스트브룩이다.


휴스턴은 웨스트브룩을 영입해 2019~2020시즌 우승을 넘봤으나 역부족이었다.


그를 데려온 대릴 모리 단장이 사임하자 제임스 하든을 제외한 모든 선수를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으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그 1순위가 웨스트브룩이라는 것이다.


웨스트브룩의 행선지는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휴스턴이 노리고 있는 선수는 수비가 좋은 조엘 엠비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부임한 닥 리버스 감독이 엠비드를 놓아줄지 의문이다. 리버스 감독은 엠비드-벤 시몬스 콤비를 계속 유지하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07b69f6e8ec36387a36e8c1613279a84_1602926182_75.jpg


내년 자유계약 신분이 되는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에 대한 소문도 무성하다.


그 중 마이애미 히트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를 영입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올인’했다는 것이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나타났듯이 마이애미는 지미 버틀러만으로는 정상에 오를 수 없다는 사실을 실감했다.


아데토쿤보만 합류한다면, 버틀러와 함께 레이커스의 벽도 넘어설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45 / 1 Page
RSS
  • Image
    20억대 자산을 가질수 있었던 방법
    탕수융 10.29
  • Image
    2030대 40대 외로운 여성들 많은곳
    야한거모 10.28
  • Image
    2030대 40대 외로운 여성들 많은곳
    야한거모 10.28
  • Image
    20억 자산가 되기
    q435hgrgf 10.28
  • Image
    우즈 “챔피언스 디너, 예정대로 치킨 파히타·스시 대접”
    먹튀클릭 10.28
  • Image
    김효주 “상금·타수·퍼팅 1위 지키겠다”
    먹튀클릭 10.28
  • Image
    ‘슈퍼 루키’ 유해란, 후원사 주최대회서 시즌 2승·신인왕 조기 확정할까
    먹튀클릭 10.28
  • Image
    라파엘 나달은 골프실력도 '짱', 3라운드 합계 9오버파 맹타
    먹튀클릭 10.28
  • Image
    우승 경쟁만 네다섯 번 ‘절친’ 박현경·임희정 “운명의 장난일까요?”
    먹튀클릭 10.28
  • Image
    ‘골프채’ 잡은 나달 프로대회 공동6위
    먹튀클릭 10.28
  • Image
    "다우디보다 더 높다. 이런 친구 처음" 동료도 놀래킨 19살 케이타의 차원이 다른 스파이크. 이상열 감독의 눈은 정확했다.
    먹튀클릭 10.28
  • Image
    350㎝의 공격 타점…프로배구 흔드는 말리 출신 19세 케이타
    먹튀클릭 10.28
  • Image
    '전방 십자인대 파열' 정호영, 성공적으로 수술 마무리…29일 퇴원 예정
    먹튀클릭 10.28
  • Image
    케이타 32점 '원맨쇼'…KB손해보험, 2연승 단독 선두
    먹튀클릭 10.28
  • Image
    GS칼텍스, 유관중 개막전 티켓 오픈 42시간 만에 '매진'
    먹튀클릭 10.28
  • Image
    '켈시 24득점' 한국도로공사, KGC인삼공사 3-0 완파
    먹튀클릭 10.28
  • 회원랭킹

크롬브라우저 다운로드받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147 명
  • 오늘 방문자 454 명
  • 어제 방문자 836 명
  • 최대 방문자 1,644 명
  • 전체 방문자 85,339 명
  • 전체 회원수 15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