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분류 골프

'2연패 눈앞' 유해란 "5타 차 의식 NO…'이븐파'라 생각하고 칠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클릭부반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bf3ade18626a28d1d2bc23812a291b6d_1596275998_39.jpg
 

루키 유해란(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2연패를 눈앞에 두고 "5타 차라는 것 의식하지 않고 '이븐파'라고 생각하고 치겠다"고 밝혔다.


유해란은 1일 제주시의 세인트포 골프 앤드 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치며 합계 19언더파 197타로 5타 차 단독 선두를 달렸다.


7언더파-5언더파-7언더파로 사흘 연속 고르게 몰아친 유해란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에 이어 꼬박 1년 만에 대회 2연패를 정조준했다.


유해란은 3라운드 후 공식 인터뷰에서 "루키 시즌에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올 수 있는 대회가 정말 드물다. 최종 라운드까지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한다면 더없는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해란은 드림 투어(2부)에서 뛰던 지난해 이 대회에 추천 선수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엔 규정 대회 수가 부족해 올해부터 신인으로 정규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올 시즌 E1 채리티 오픈 2위를 포함해 8개 대회에서 톱 텐 세 차례를 기록 중이다.


2위 이정은(24)과 5타 차. 최종 라운드에서 큰 실수를 하지 않는 한 유해란의 우승이 예상되는 부분이다.


유해란은 "오늘 경기 초반에 긴장했는데 '나는 지금 이븐파고 버디를 하나씩 저축해 나간다'는 마인드로 치니까 버디 찬스를 더 만들 수 있었다"며 "타수 차이가 크게 난다는 걸 뒤늦게 알았다. 나태해질까 봐 이븐파라는 생각으로 쳤다. 내일도 5타 차라는 것을 의식하지 않고 이븐파라고 마인드 컨트롤하며 치겠다"고 말했다.


유해란은 "타수 차가 좀 나긴 하지만 18홀이 남아 있기 때문에 마지막 홀까지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6 / 1 Page
RSS

클릭모여 사이트 통계

영화드라마 29 건

먹튀검증  23 건

웹툰    23 건

토렌트   24 건

성인    24 건

  • Image
    [먹튀클릭] 술 vj-aa.com 먹튀사이트
    클릭부반장 11:53
  • Image
    [먹튀클릭] 머니뷰 kk-5542.com 먹튀사이트
    클릭부반장 11:52
  • Image
    [먹튀클릭] Family 5fam9.com 먹튀사이트
    클릭부반장 11:52
  • Image
    [먹튀클릭] DIVA dive-117.com 먹튀사이트
    클릭부반장 11:51
  • Image
    [먹튀클릭] STORM stm-208.com 먹튀사이트
    클릭부반장 11:50
  • 글이 없습니다.
  • 유투브
+ 더보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28 명
  • 오늘 방문자 261 명
  • 어제 방문자 344 명
  • 최대 방문자 344 명
  • 전체 방문자 2,078 명
  • 전체 회원수 8 명

고객센터 0000 - 0000

평일 10:00 - 18:00

점심 13:00 - 14:00

1:1 게시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