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연예인, 박혜수 아냐"… 폭로자 뒤늦게 정정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클릭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폭로자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 와"

"주어·힌트 준 적 없어…추측 그만"


0361177248b4fb2ab5b05e1ce2b3a835_1614084064_65.jpg
 
“도시락 깨고 방부제 먹인 여자 연예인은 박혜수가 아닙니다.”

여자 연예인에게 학교 폭력(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네티즌이 가해자로 지목된 이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이같이 해명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한 네티즌 A씨는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서 다시 한번 올린다”며 자신이 지목한 여자 연예인은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다”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A씨는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올린 것은 말 그대로 용기 없는 제게 댓글을 남겨주신 분들께 감사를 표한 것일 뿐”이라며 “은근히 박배우를 지목한다는 글이 많아서 바로잡고 싶었다”고 했다. 자신은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 추가글을 통해 박혜수가 아니라고 명시했는데도 박혜수라고 기정사실화되자 글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이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다”며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더이상 추측은 그만 해달라”면서 “저는 아직도 가해자를 용서하지 않았고 상대도 그걸 인지하고 있다. 상대가 몰락하는 것보다 진정한 사과를 받고 내 마음을 치유 받고 싶다”며 실명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를 덧붙여 설명했다.

앞서 이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었다”,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고 했다” 등 주장을 했다. 이후 댓글을 통해 이 여자 연예인이 박혜수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박혜수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 음해·비방 게시물 등을 게재, 전송, 유포하는 일체의 위법행위에 대하여 폭넓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면서 “위법 행위자 일체에 대한 형사고소는 물론이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강경대응을 할 예정이오니, 더 이상의 무분별한 허위 게시물 게재, 유포 행위를 즉각 중단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위법 행위자에 대한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위법 행위자에 대한 추가 고소 등 강도 높은 법률적 조치들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네티즌 A씨 글 전문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입니다. 더 이상 추가 글 쓰고 싶지 않다고 했으나 자꾸 제 글을 인용한 기사가 뜨고 커뮤에서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가서 다시 한 번 올립니다. 제가 당한 학폭 내용이 너무 지독해서 자꾸 제 글을 인용하시는 기자님들이 계시는 데 추가 글에도 썼지만 박 배우가 아니라고 했음에도 그 분 사진과 제 글이 자꾸 함께 올라 가기에 다시 한번 명시합니다.

1. 제가 한 분 한 분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추가 글 올린 것은 말 그대로 용기 없는 제게 증인 찾아라, 힘내라. 이렇게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께 감사를 표한 것일 뿐입니다. 감사의 표현을 한 것이 은근히 박 배우를 지목한다는 글이 많아서 고쳐 잡고 싶었습니다. 원글에서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 댓글도 남긴 적이 없으며 추가 글에서 아니라고 명시했는데 이미 여론이 한쪽으로 너무 심하게 기울어져서 제가 아니라고 하니 더 이상하게 변질하는 것 같아 아예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2. 왜 댓글에서 박 배우가 거론될 때 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않았냐고 하셨는데 댓글이 몇백 개가 달린 것을 보았을 때는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습니다. 한효주님부터 무슨 가수 설현 님까지…. (당연히 아무 관계 없습니다)별의 별 초성을 다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는 박 배우님을 아예 몰랐습니다. 그래서 자꾸 고현정 닮은 애 라는 댓글과 성이 박 씨라는 댓글 같은 것들이 보여도 그것이 모두 한 사람을 지목하는지 몰랐고 몇백개의 댓글을 다 읽어보지도 않았습니다. 또한 원글에 “누구냐고 묻지만 마시고 구체적 방안을 알려달라”라고 했듯이 저는 방안을 알려주는 댓글만 의미 있게 보았고 추측하는 초성 댓글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3. 글이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고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 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돈 얘기 전혀 없고, 소속사가 개입하지도 않았습니다. 참고로 증인을 찾아서 벌을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으나 제게 연락이 온 동창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지금도 연락이 없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커뮤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니 제 동창이라고 댓글 쓰셨다는 분들도 계시던데…. 아마 비슷한 일을 당한 학폭사건과 헷갈리신 게 아닌가 합니다. 저와는 나이대도 다르시던데 저같이 끔찍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또 있다는 사실에 많이 마음이 아프고 충격이었습니다.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것이 있으면 돕고 싶습니다.

제가 원글을 올린 이유는 제목 그대로 “물질적 증거 없이 학폭 고발이 되는가”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듣고 싶어서 였습니다. 만약에 댓글에서 좋은 방안을 알게 된다면 저는 제대로 변호사를 고용하여 제 실명과 가해자의 실명을 또렷이 공개하며 정면으로 고발하고 싶은 생각이었기에, 일부러 어떠한 힌트도 주지 않았고 설마 댓글에서 누군가를 추측해 잡아낼 일은 없을 거로 생각하고 조심히 원글을 올렸습니다. 중간에 증인이 있으면 된다는 댓글을 보고 그래, 조회 수도 많아진 김에 증인을 찾아보자고 올렸고 증인은 못 찾았으나 의외로 가해자와 연락이 되었습니다. 가해자와의 연락하는 사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진 잘못 된 루머를 바로잡고 싶었지만 제 추가 글이 미흡한 관계로 더 큰 의혹이 자꾸 생겨서 말을 하면 할수록 미궁으로 빠지는 기분이 들어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나중에 커뮤글에 퍼진 글을 보니제가 추가 글 (응원 감사하다)을 올린 시간이 애매했고 박 배우 아니라고 쓴 글이 너무 늦었다는 의견을 봤는데 정말 제가 너무 죄송하더라고요. 제가 재빠르게 아닌 건 아닌 거라고 해야 했는데 설마 주어도 없는데 저게 공론화될까 싶었던 것이 정말로 공론화가 되어서 저도 무섭고 놀랐습니다. 그 무렵, 가해자와 연락을 주고받는 행위 자체도 너무 손 떨렸고 악몽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습니다. 그와중에 댓글과 여론을 제가 제정신으로 컨트롤 해볼 엄두가 나지 않아서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장문의 추가 글을 올립니다. 더 이상 추측은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중반에 초성 댓글이 줄줄이 달릴 때 제가 쓴 글이니까 책임지고 아니라고 댓글을 일일이 달았어야 하는데…. 지금도 후회가 됩니다. 하지만 또한 제가 누구는 아니라고 해주고, 누구 댓글에는 답글을 실수로라도 못 달 경우가 사람으로 몰릴 것 같아 전혀 개입하고 싶지 않은 생각이 있었습니다. 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 애먼 한 사람이 지목 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끼고 제 감정이 정리되자 마자 이 모자란 장문의 추가 글을 올립니다.

아울러 제가 당한 일에 같이 분노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방안을 같이 생각해주신 분들께 아직도 감사합니다. 저는 아직도 가해자를 용서하지 않았고 가해자에게 용서하지 않았음을 알렸습니다. 상대측도 그것을 인지하고 알고 있으며 지속한 연락을 통해 방안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전의 추가 글에도 썼지만 제가 바라는 건 걔가 몰락하는 것보다 진정 어린 사과를 받고 제 마음을 치유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식의 치유과정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만약 사과 없이 모른 체 했다면 방안 모색 후 아까 말한 대로 실명을 공개할 생각이었으나 그 전에 가해자와 연락이 닿게 된 것입니다. 권선징악 다운 후기가 아니라서 죄송합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09 / 1 Page
RSS

★텍사스홀덤 오픈★

아이카지노 홀덤 추천인 CA77

  • Image
    No. 1 Ko Jin-young finished 4th at the Gainbridge LPGA
    먹튀클릭 03.01
  • Image
    ‘PGA 최고 성적’ 김주형 “매 대회 배우며 성장…도전 멈추지 않겠다”
    먹튀클릭 03.01
  • Image
    동료들 '빨간 티셔츠' 물결에…타이거 우즈 "너무 감동적"
    먹튀클릭 03.01
  • Image
    2021년 LPGA 투어 휩쓰는 ‘코르다 자매’
    먹튀클릭 03.01
  • Image
    "힘내요! 타이거"…한마음으로 '빨간 셔츠'
    먹튀클릭 03.01
  • Image
    에너지 넘치는 GS칼텍스 만든 차노스
    먹튀클릭 03.01
  • Image
    잠잠해지지 않는 재영-다영 학폭 논란…“그런 일 모른다”는 감독 인터뷰에 추가 폭로
    먹튀클릭 03.01
  • Image
    이재영 이다영 학폭 또 나왔다…“뺨 40대 넘게 때렸다”
    먹튀클릭 03.01
  • Image
    ‘김연경 vs 이소영’ 왕관을 차지할 자는 누구
    먹튀클릭 03.01
  • Image
    "무슨 오버예요" 김연경도 흔들린 흥국생명, 올라설 수 있나
    먹튀클릭 03.01
  • Image
    울분을 터뜨린 유현준 “슛은 항상 자신 있다”
    먹튀클릭 03.01
  • Image
    삼성생명의 든든한 언니 김보미, PO 세 번째 리브모바일 플렉스 선정
    먹튀클릭 03.01
  • Image
    '라건아 19점' KCC 105점 폭발하며 완승, DB 2연패[MD리뷰]
    먹튀클릭 03.01
  • Image
    선수들 칭찬 릴레이 펼친 문경은 감독 “안영준, 30점 넣을 수 있었는데...”
    먹튀클릭 03.01
  • Image
    빅터 올라디포, 휴스턴의 연장 계약 제의 거절
    먹튀클릭 03.01
  • Image
    두차례 폭로와 반박, 기성용 '성폭행 의혹 논란', 타협 불가능한 극단으로 향한다
    먹튀클릭 03.01
  • 스포츠분석
+ 더보기
  • Image
    3월 2일 서울삼성 부산KT 분석 LBL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신한은행 KB스타즈 분석 WLBL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시카고불스 덴버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휴스턴 클리블랜드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포틀랜드 샬럿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올랜도 댈러스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Image
    3월 2일 필라델피아 인디애나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3.01
  • 무료슬롯게임
+ 더보기
  • 글이 없습니다.
  • 회원랭킹

크롬브라우저 다운로드받기

  • 사이트 통계
  • 오늘 방문자 500 명
  • 어제 방문자 783 명
  • 최대 방문자 1,644 명
  • 전체 방문자 187,505 명
  • 전체 회원수 28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