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배구

러츠는 떠났고…'삼각편대' 이소영·강소휘 둘다 잡을수 있을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먹튀클릭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de31eb61d0812c34af61cb78c67a2152_1617798212_92.jpg
 

여자배구 GS칼텍스는 월드클래스 김연경의 영입으로 최강으로 평가받던 흥국생명을 누르고 여자부 사상 첫 트레블(동일 시즌 챔피언결정전·컵대회 우승, 정규리그 1위)을 달성했다.


그 중심에는 메레타 러츠-이소영-강소휘로 이어진 'GS칼텍스표 필승 삼각편대'가 있었다.


그중 토종 쌍돛대 이소영과 강소휘는 GS칼텍스의 세대교체의 상징이다.


GS칼텍스는 2013-3014시즌 두 번째 챔프전 우승 이후 4시즌 연속 '봄 배구'에 진출하지 못하면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GS칼텍스는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이소영, 2015년 전체 1순위로 강소휘를 지명했다.


둘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GS칼텍스는 외부 영입보다는 이들을 포함한 유망주들에게 꾸준하게 기회를 주면서 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


이어 2019년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선 키 206㎝의 외국인 선수 메레타 러츠를 선택했다.


러츠는 프로 경력이 이탈리아 2부 리그 1년에 불과하고, 몸이 둔하다는 이유로 2018년 트라이아웃에서 어떤 팀의 선택도 받지 못한 선수였다.


재수 끝에 V리그에 입성한 러츠는 지난 시즌 득점과 공격 성공률 2위, 블로킹 5위에 오르며 GS칼텍스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러츠는 올 시즌에도 득점 3위, 공격 성공률 2위, 블로킹 4위로 활약했다. 공격 성공률은 지난 시즌 41.39%에서 올 시즌에는 43.89%로 더 노련해졌다.


de31eb61d0812c34af61cb78c67a2152_1617798227_77.jpg
 

팀의 주장으로서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는 이소영, 강력한 서브가 강점인 강소휘, 역대 최장신 러츠가 합체하자 환상의 삼중주가 펼쳐졌다.


GS칼텍스는 라이트 러츠가 팀 공격의 39.13%를 책임지고, 레프트 이소영이 20.97%, 강소휘가 18.03%의 공격 점유율을 찍는 '황금 분할'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그러나 GS칼텍스가 자랑하는 삼각편대가 재편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먼저 '삼각편대'의 정점이었던 메레타 러츠가 한국 생활을 정리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GS칼텍스는 6일 "러츠가 2021-2022 V리그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멋진 활약으로 GS칼텍스 팬 여러분께 트레블이라는 선물을 안긴 러츠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러츠는 이번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는 3경기에서 78득점 하며 이소영과 함께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팀에 잘 녹아들고, 주포의 역할을 충실하게 한 러츠 덕에 GS칼텍스는 이번 시즌 3개의 트로피를 들었다.


de31eb61d0812c34af61cb78c67a2152_1617798242_72.jpg
 
러츠는 떠났고 이젠 주장 이소영과 '포스트 김연경'으로 평가받는 강소휘가 남았다.

둘은 현재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다.

이소영은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FA가 됐고, 강소휘는 데뷔 첫 FA 자격을 얻었다.

GS칼텍스는 이소영, 강소휘 이외에 한수지, 김유리, 한다혜 등 5명의 FA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샐러리캡이다.

여자배구의 샐러리캡은 옵션캡 5억원을 포함해 23억원이다.

특히, 여자배구는 2020-21시즌부터 연봉을 모두 공개하고 있는데, GS칼텍스의 FA 5명은 모두 연봉 1억원이 넘는 A그룹이다.(연봉 5000만원~1억원 B그룹, 연봉 5000만원 미만은 C그룹)

이소영과 강소휘는 각각 3억5000만원으로 팀 내 최고연봉자이며 한수지는 3억원, 한다혜 1억원, 김유리 1억6000만원으로 모두 억대 연봉자이다.

결국 GS칼텍스가 이소영과 강소휘를 모두 잡는 것은 버거운 상황이다.

GS칼텍스가 통합우승을 하면서 다른 선수들의 연봉도 감안해야하기 때문이다.

최고의 외국인 선수 메레타 러츠가 떠나고 이소영과 강소휘 둘중 하나가 떠나면 전력에 큰 타격을 받을것이 불보듯 뻔하다.

이소영, 강소휘뿐만 아니라 한수지, 김유리(이상 센터), 한다혜(리베로)도 모두 주전급이다. 5명을 모두 지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de31eb61d0812c34af61cb78c67a2152_1617798260_04.jpg

리그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이소영은 물론 더 성장할 수 있는 여지를 갖춘 강소휘를 놓고 각 구단의 쟁탈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어렵게 밟은 정상의 자리를 놓치고 싶지 않은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5시즌 동안 같이 땀 흘리고 고생해서 팀을 만들었으니 FA 선수들이 팀도 생각해주기를 바란다"며 "선수들이 돈보다 팀을 원하기를 바란다"고 FA 선수들에게 읍소했다.

차상현 감독의 읍소가 통해서 남은 삼각편대의 이소영과 강소휘가 모두 잔류할지, 둘 중 하나만 남을지, 모두 떠날지,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다.

한편, FA 자격을 취득한 선수들은 지난 2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2주간 원소속 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FA 협상을 할 수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687 / 1 Page
RSS

★회원가입문의★

★텍사스홀덤 오픈★

가입문의 텔레그램 zma45

  • Image
    찹쌀떡 베개 쿠션
    먹튀클릭 04.12
  • Image
    신박한 십덕 문신.
    먹튀클릭 04.12
  • Image
    군침이 피젯스피노
    먹튀클릭 04.12
  • Image
    극한직업
    먹튀클릭 04.12
  • Image
    일본.......떠오르는 신 결혼 풍습........
    먹튀클릭 04.12
  • Image
    안경 쓰는 사람의 삶
    먹튀클릭 04.12
  • Image
    아재개그
    먹튀클릭 04.12
  • Image
    ‘재력가 사모님’ 이요원, 42번째 생일 맞은 애셋맘..명품선물까지
    먹튀클릭 04.09
  • Image
    "마음이 아파요" 함소원, 조작 방송 이후의 고백
    먹튀클릭 04.09
  • Image
    '11kg 감량' 박봄 "카라멜 마키아또 참지 못해..♥이상형 빨리 나타나라"('정희')[종합]
    먹튀클릭 04.09
  • Image
    에프엑스 빅토리아, 완전히 중국 갔다…SM과 결별
    먹튀클릭 04.09
  • Image
    박미선 "♥이봉원 백화점 커피숍 사업…백화점이 망해"→단역 배우 아들 응원 ('컬투쇼') [종합]
    먹튀클릭 04.09
  • Image
    ‘9살 연하♥’ 최지우, 키즈카페 방문에 딸보다 더 신난 엄마.. “내가 더 신남”
    먹튀클릭 04.09
  • Image
    김시우, '유리알 그린' 공략 솔루션은 '집게그립'
    먹튀클릭 04.09
  • Image
    137야드 샷 이글 이다연, KLPGA 개막전 2R 1타 차 단독 선두
    먹튀클릭 04.09
  • Image
    바람·딱딱한 그린…신인들에게 너무 가혹한 개막전
    먹튀클릭 04.09
  • 스포츠분석
+ 더보기
  • Image
    4월 14일 FC서울 서울이랜드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수원FC 전남드래곤즈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안산그리너스 충남아산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성남FC 부산아이파크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김천상무 제주유나이티드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인천유나이티드 FC안양 분석 대한민국 FA컵 축구
    스포츠분석 04.13
  • Image
    4월 14일 토론토 애틀란타 분석 NBA 농구
    스포츠분석 04.13
  • 무료슬롯게임
+ 더보기
  • 글이 없습니다.
  • 포토갤러리
+ 더보기
  • 글이 없습니다.
  • 회원랭킹

크롬브라우저 다운로드받기

  • 사이트 통계
  • 오늘 방문자 539 명
  • 어제 방문자 631 명
  • 최대 방문자 1,644 명
  • 전체 방문자 217,215 명
  • 전체 회원수 291 명